속 보

서울시, 10개 중소·벤처기업 선발해 광저우·선전 투자유치 지원

중소‧벤처기업 대상 투자유치역량강화교육 및 투자자 매칭 프로그램 운영
25일 1단계 ‘투자유치 세미나’ 등 기업컨설팅, 해외IR까지 원스톱 지원
윤소라 기자 news@segyenews.com | 2018-06-21 10:20:36
  • 글자크기
  • +
  • -
  • 인쇄

[세계뉴스] 윤소라 기자 = 서울시는 서울소재 유망 중소기업(스타트업, 벤처기업 포함)의 투자유치역량을 강화하여 외국인 투자유치를 확대하기 위해 ‘투자유치 역량강화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전문교육으로 시작해, 해외투자유치를 위한 기업컨설팅, 해외 IR까지 원스톱으로 지원한다.


올해로 8회를 맞이하는 프로그램은 오는 25일 코엑스에서 열리는 ‘투자유치 전략 발표 세미나’를 시작으로 전문교육(4회차/6월말~7월초), 기업별 컨설팅(8월~9월), 국내IR(9월), 해외진출 컨설팅(9~10월), 해외IR(중국 광저우, 선전/11월)의 일정으로 진행된다.


특히 총 4회에 걸쳐 진행되는 ‘역량강화 전문교육’은 스타트업 등 초기기업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과정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기업가치평가, 투자계약서 등 실무 중심의 분야별 전문가 특강과 실제 IR용 사업계획서를 작성하고 및 비즈니스 모델을 기획하는 실습 워크샵으로 진행된다.


네이버 D2스타트업팩토리(6.27), 구글캠퍼스 서울(7.3), 서울창업허브(7.6)에서 진행되며, 온오프믹스를 통해 https://onoffmix.com/event/136937 신청과 현장 접수도 가능하다.

 
세미나, 전문교육 과정 후에는 20개 기업을 선정해 2개월에 걸친 ‘기업별 IR 컨설팅’이 진행된다. 전직 VC등 투자금융 전문 컨설턴트가 기업을 방문해 정확한 기업 진단을 바탕으로 향후 사업계획 수립과 재무추정, 맞춤형 투자유치 전략 수립, IR자료 작성 등 전문 컨설팅을 제공한다.


선정된 20개 기업을 대상으로 국내‧외 IR도 진행한다. 투자기관과의 사전접촉을 통해 투자기관이 관심을 표명한 기업과 해당 투자기관 간 1:1 개별상담 방식으로 진행해 투자유치 성사 가능성을 극대화할 계획이다.
시는 국내 IR에 참여 기업 중 10개 기업을 선정해 중국 광저우와 선전에서 진행되는 투자상담회(11월)에 초청, 중국 시장 진출을 지원한다.


서울소재 중소.벤처기업 임직원은 누구나 프로그램에 참여가능하며 7월 8일까지 iplus@ipluscenter.co.kr를 통해 이메일 접수할 수 있다.

 
김대호 서울시 투자유치과장은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투자유치 역량강화 프로그램’을 통해 국내‧외 투자유치에 실질적으로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알차게 프로그램을 구성했다”며 “우수한 기술을 보유한 중소.벤처기업과 스타트업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윤소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世界 포토

많이 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