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추석민심, 민생·개혁 속도감있게 추진하라”

"적폐청산과 개혁은 사정이 아니라 관행을 혁신"
"朴정부서 추락한 성장률 올리고 혜택 국민에게"
"경찰·소방공무원, 국군장병 등 노고에 감사"
탁병훈 기자 news@segyenews.com | 2017-10-10 11:19:1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 세계뉴스

 

[세계뉴스] 탁병훈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추석기간 동안 다시금 확인할 수 있었던 것은 민생과 개혁을 더욱 속도감 있게 추진하라는 엄중한 민심"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정부는 민심을 받들어 더 비상한 각오로 민생과 개혁에 임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적폐청산과 개혁은 사정이 아니라 권력기관과 경제 사회 등 전 분야에 걸쳐 누적되어온 관행을 혁신해 나라다운 나라,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만드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그것은 대한민국 경쟁력을 높이는 일이기도 하다. 속도감있게 개혁을 추진해나가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민생과 관련해선 "박근혜정부에서 2%대로 추락한 경제성장률을 끌어올리는 한편 성장이 일자리로 이어져 성장혜택이 국민에게 소득으로 돌아가도록 하는데 사명감과 자신감을 가지고 (임해달라)"고 말했다.


또한 "북핵위기가 발목을 잡는 가운데 우리 경제 기초는 아주 튼튼하고 굳건하다. 지난달 수출이 551억달러로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고 작년보다 35% 증가했다"며 "새 정부의 경제 정책 기조와 성과에 대해 자신감 갖고 임해달라"고 독려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아주 긴 연휴였는데 많은 분들이 연휴기간에도 수고해줬다. 덕분에 교통량은 역대 최대였으나 교통사고는 오히려 작년보다 크게 줄었다"며 "절도나 가정폭력 같은 각종 범죄도 현저하게 감소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연휴에도 제대로 쉬지 못하고 일한 노동자, 안전과 치안을 담당하는 경찰·소방공무원, 국가안보를 굳건히 지켜준 국군장병의 노고에 감사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탁병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단양640

헤드라인

포토뉴스

많이본 기사

강북구

인사 / 동정

올본-서울친환경유통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