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해경 비응파출소 이전식 및 신형 연안구조정 취역식

- 대민 서비스 향상과 양질의 해양치안서비스 제공
윤준필 기자 todayjp@hanmail.net | 2019-12-19 12:15:21
  • 글자크기
  • +
  • -
  • 인쇄

 

 

 [세계뉴스 윤준필 기자] 19일 군산해양경찰서(서장 서정원)는 “비응파출소 청사 이전식 및 신형 연안구조정 취역식 행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비응파출소 이전에 따른 경과보고에 이어 표창장과 감사장 수여, 테이프 컷팅, 현판 제막식 순으로 진행됐다. 

 

해경은 지난 여름부터 군산지방해양수산청과 어민 관계자들와 지속적인 대화와 협의를 통해 비응항에 위치한 선원복지회관 1층의 식당과 이발소 부지 약 35평을 무상으로 장기 사용 할 수 있도록 협의해 이전했다. 

 

비응파출소는 지난 2008년 출장소로 개소한 후 2016년 파출소로 승격됐지만, 공간이 협소해 방문객들이 이용에 불편했고 구명장비 등 집기류의 보관이 어려워 신축 또는 이전의 필요성이 제기되어 왔다.
이날 신형 연안구조정 취역식도 같이 진행됐다. 

 

신형 연안구조정은 ‘S-126정’으로 명명됐고, 알루미늄(AL) 선체로 무게 18.5t, 길이 14.4m, 폭 4.3m로 승선 인원은 8명이다. 

 

S-126정은 750마력 디젤 엔진 2대를 탑재해 최고 35노트(65㎞/h)로 고속운항이 가능하며 워터제트 추진 방식으로 기동한다. 

 

 

또한 자가 복원 기능을 갖추고 있어 선체가 전복될 경우 설비가 자동으로 정지되고 통풍구가 차단된 뒤 원상태로 바로 돌아오는 일명 ‘오뚝이’ 기능이 탑재돼 있다. 

 

김도훈 해양안전과장은 “비응파출소의 이전과 신형 연안구조정이 배치됨에 따라 바다가족의 각종 민원사항과 불편이 해소되고 질 높은 해양치안서비스 제공으로 더욱 안전한 바다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비응파출소 관할에는 낚싯배 120여척에 연간 20만 명이 넘는 바다낚시 이용객이 드나들고 있고, 어선 400여척과 유선 4척이 출입항 하고 있어 해양안전관리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윤준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世界 포토

많이 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