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보

성동구公, 살곶이야구장 '인조잔디'로 새 단장

- 캐치볼장 야간조명 설치, 스윙 타격기 설치, 덕아웃 캐노피 천막 설치 등
조홍식 기자 segyenews7@gmail.com | 2021-01-14 11:15:11
  • 글자크기
  • +
  • -
  • 인쇄
▲ 성동구 살곶이야구장이 인조잔디로 새 단장을 마쳤다.


[세계뉴스 조홍식 기자] 성동구도시관리공단(이사장 장기천)에서 운영 중인 살곶이야구장이 새 단장을 마쳤다.

살곶이야구장은 2015년 8월 개장 이후로 300개가 넘는 야구팀이 이용했다. 접근성이 좋고 차별화된 연중무휴(오전 5시부터 다음날 오전 1시까지) 운영으로 앞으로 더 많은 야구 동호인들이 이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공단은 하천변에 위치한 야구장의 특성을 고려하고 전문가와 사용자의 의견을 수렴해 개선공사를 실시했다.

자세한 공사 내용은 ▲외야 전면 인조잔디 설치 ▲홈베이스 평탄화 ▲투수마운드 개선 ▲캐치볼장 야간조명 설치 ▲스윙 타격기 설치 ▲덕아웃 캐노피 천막 설치 등 이다.
 
장기천 이사장은 “살곶이야구장이 서울시 최초의 인조잔디 구장으로 탈바꿈했다.”라며 “구민의 건강과 편의를 위해 고객의 목소리에 귀 귀울이고, 안전하고 쾌적한 야구장 이용 위해 더욱 노려하겠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조홍식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世界 포토

많이 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