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보

[뉴스특보] '세기의 만남' 북·미 정상 마침내 손잡아

비핵화·체제보장 교환 '통큰 합의' 나올까… 세계사적 담판 주목
탁병훈 기자 news@segyenews.com | 2018-06-12 11:14:09
  • 글자크기
  • +
  • -
  • 인쇄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현지시간) 중립국인 싱가포르의 휴양지 센토사 섬의 카펠라 호텔에서 처음으로 만나 역사적인 악수를 했다. (사진=KBS뉴스 방송 캡쳐)

 

[세계뉴스] 탁병훈 기자 = 북미 ‘세기의 만남’이 마침내 성사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현지시간) 중립국인 싱가포르의 휴양지 센토사 섬의 카펠라 호텔에서 처음으로 만나 역사적인 악수를 했다.

회담장 양쪽 입구의 레드카펫으로 미소를 띤 채 서서히 걸어 나온 두 정상은 약 10초간 악수를 나눴다.  
 
두 정상은 가벼운 미소를 머금은채 트럼프 대통령은 오른손으로 김 위원장의 손을 잡은 채 왼손으로는 그의 어깨를 가볍게 터치하는 친근한 제스처를 보였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탁병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단양640

헤드라인

포토뉴스

많이본 기사

강북구

인사 / 동정

올본-서울친환경유통센터
  • 종합
  • 시사
  • 클릭 이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