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보

최정순 의원, '서울시 원폭피해자 지원방안 모색 정책토론회' 개최

- "원폭피해자와 후손이 겪는 고통의 실태 확인과 실질적인 지원방안 마련될 것"
정서영 기자 segyenews7@gmail.com | 2019-10-21 12:13:17
  • 글자크기
  • +
  • -
  • 인쇄

 

▲ 최정순 서울시의원.

[세계뉴스 정서영 기자] 서울시의회 환경수자원위원회 최정순 의원(더불어민주당, 성북2)은 23일 오전10시 서울시의회 제2대회의실에서 한국원폭피해자협회 서울지부, 아시아평화시민네트워크, 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 서울지부, 반핵평화시민연대, 김형률추모사업회와 함께 ‘서울시 원폭피해자 지원방안 모색 정책토론회’를 개최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원폭피해자와 후손이 겪는 고통의 실태 확인과 실질적인 지원방안 등을 논의한다. 일본 정부는 일찍이 ‘원자폭탄 피폭자에 대한 원호에 관한 법률’을 제정하여 일본의 원폭 피해자들을 지원하고 있지만 우리나라는 원자폭탄에 의한 희생자가 발생한 지 무려 73년이 지나서야 ‘원폭피해자 지원특별법’이 만들어졌다. 각 지자체에서도 이를 근거로 다양한 지원방안을 담은 조례를 발표하며 지원사업의 준비는 파악되었으나 서울시에서는 아직 이렇다 할 준비가 없었다.


이에 최 의원은 피해자 및 피해자 지원단체들과의 면담을 통해 이 분들이 실질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부분이 생각보다 광범위하고, 해결 방안도 쉽지 않다는 것에 공감하며 조례제정에 나서게 되었고, 앞으로 몇 차례의 토론회를 통해 이러한 부분에 대한 실태 확인 및 사회적 공감대 확대와 실질적이고 효율적인 지원체계를 담은 조례를 마련할 예정이다.


특히 원폭피해는 피해 1세대는 물론이고 2세~3세에 걸쳐 피해가 지속된다는 점에서 이들이 겪는 고통의 실태가 어떠한지 확인하고, 조례 제정이 왜 필요한지에 대한 폭넓은 논의가 이루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조례가 제정되면 일제 강점기 시절의 억울한 희생이 잊히지 않도록 함과 동시에 그분들의 고통과 희생이 이제라도 치유되고 대물림되지 않도록 서울시가 나서서 지원 대책을 마련하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토론회는 이대수 아시아평화시민네트워크 대표와 이승무 한일반핵평화시민연대 대표의 주제발표 및 정정웅 한국원폭피해자협회 서울지부장의 사례발표와 최정순 의원을 좌장으로 하여 황윤미 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 서울지부장, 강제숙 김형률추모사업회 운영위원장, 김성호 (사)시민과미래 대표, 박봉규 서울특별시 질병관리과장이 참석한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정서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世界 포토

많이 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