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보

[남북정상회담]문재인 대통령-김정은 국무위원장, 판문점에서 역사적인 날 맞아

김정은 위원장, 11년만에 판문점 이용 도보로 군사분계선 넘어 첫 남측 땅 밟아
탁병훈 기자 news@segyenews.com | 2018-04-27 09:50:52
  • 글자크기
  • +
  • -
  • 인쇄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김정은 위원장은 27일 오전 9시29분  판문점을 이용하여 도보로 남측 군사분계선(MDL)을 넘어와 문재인 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

 

[세계뉴스] 탁병훈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을 맞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판문점 군사분계선(MDL)에서 영접했다.

 

김 위원장의 방문은 2007년 이후 11년만에 이뤄진 역사상 첫 남측 땅을 밟은 것이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을 환영하는 과정에서 잠시 월경해 북측 땅을 밟고 다시 남으로 돌아왔다. 이는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의 손을 잡고 북측으로 이끌면서 연출됐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환한 미소로 악수를 한 뒤 남북정상회담 장소로 이동하면서 국군 의장대 사열을 받았다.

 

▲ 판문점 군사분계선을 북에서 남으로 함께 넘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모습.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탁병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단양640

헤드라인

포토뉴스

많이본 기사

강북구

인사 / 동정

올본-서울친환경유통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