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편집·댓글 허용여부 언론사에 결정권 … 검색 중심으로 개편"

뉴스판 등 신설, 뉴스·실검 제외 … 아웃링크 적극 추진
조홍식 기자 news@segyenews.com | 2018-05-09 10:48:12
  • 글자크기
  • +
  • -
  • 인쇄
▲ 네이버 한성숙 대표. 


[세계뉴스] 조홍식 기자 = 네이버는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역삼동 '네이버 파트너스퀘어 역삼'에서 연 뉴스 및 뉴스 댓글 서비스 관련 기자간담회를 열고 하반기부터 뉴스 편집에서 완전히 손을 뗀다고 밝혔다. 또 뉴스를 클릭하면 언론사 사이트로 연결하는 '아웃링크'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이 자리에서 “올해 3분기 이후부터 네이버는 더 뉴스 편집을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 대표는 “첫 화면에 뉴스가 집중적으로 배치되는 근본적인 문제 개선 없이 기술적 개선 방안만으로 댓글을 개선한다면 문제는 반복될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했다.


네이버는 먼저 모바일 첫 화면에서 뉴스를 완전히 제외하고, 검색 중심의 첫 화면으로 개편하기로 했다.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도 모바일 첫 화면에서 사라질 전망이다.


이와 함께 모바일 첫 화면은 ‘검색판’으로 바뀌게 된다. 올해 3분기부터 언론사가 직접 편집하는 ‘뉴스판’을 신설하기로 했다. 뉴스판은 첫 화면을 옆으로 밀면 나오는 두 번째 화면에 위치한다.


또한 광고 이익은 수수료를 제외하고 언론사가 갖기로 했다. 네이버는 개인 관심사에 기반 한 뉴스 추천 서비스인 ‘뉴스피드판’도 만든다. 이 공간은 네이버의 인공지능(AI) 추천 기술인 에어스(AiRS)로 운영된다.


따라서 이 두 공간의 댓글 허용 여부·정렬 기준 등 정책은 언론사가 직접 결정하도록 할 방침이다.


한 대표는 “사람에 의한 뉴스 편집을 더 이상 하지 않고 언론사가 직접 편집하면 사용자마다 뉴스 소비 동선이 달라져 뉴스 댓글에 쏠린 관심도 분산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네이버는 광고·낚시성 기사 등은 가이드라인을 만들어 대응할 계획이다. 또한 ▲소셜 계정의 댓글 작성 제한 ▲동일 전화번호로 가입한 계정들을 통합한 댓글 제한 ▲반복성 댓글 제한 ▲비행기 모드를 통한 인터넷주소(IP) 변경 방식 대응 등도 도입할 방침이다.


최근 ‘드루킹 사건’으로 논란을 빚은 댓글 서비스와 관련해서는 패턴을 더 면밀하게 감지하고, 매크로(자동 프로그램) 공격에 대해 24시간 감시 체제를 강화하는 동 조치를 하기로 했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조홍식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단양640

헤드라인

포토뉴스

많이본 기사

강북구

인사 / 동정

올본-서울친환경유통센터
  • 생활·경제
  • 전국
  • 뷰파인더
  • 종합
  • 시사
  • 클릭 이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