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해경, 마약류 투약자 특별자수기간 시행

- 자수자 비밀 보장…치료‧재활 기회 우선 제공 및 사회복귀 지원
한차수 segyenews7@gmail.com | 2020-04-29 11:40:25
  • 글자크기
  • +
  • -
  • 인쇄

 

▲ 군산해양경찰서 전경.

 

[세계뉴스 한차수 기자] 군산해양경찰서(서장 조성철)는 마약류 투약자들의 회복과 사회복귀를 돕기 위해 특별자수기간을 시행한다고 29일 밝혔다.


마약류 투약자 특별자수기간은 자수 독려 및 홍보를 위하여 기존 4월 13일부터 6월 30일에서 오는 5월 1일부터 7월 31일까지로 3개월 동안 확장, 진행된다.


자수 대상자는 마약, 향정신성의약품, 대마 등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에 규정된 마약류 단순 또는 상습‧중증 투약자이다.


마약류 중독자 및 투약에 동반하는 제공‧수수 행위도 포함된다. 자수방법은 전국 지방해양경찰청 또는 해양경찰서에 본인이 직접 출석하거나 전화, 서면 등을 이용하여 신고하면 된다.


또 가족, 보호자, 의사, 소속학교 교사 등이 신고한 경우에도 본인의 자수에 준하여 처리한다. 특히, 해경은 이 기간 자수하는 투약자 중 치료‧재활 의지가 있는 자에 대해 치료‧재활의 기회를 우선적으로 제공하고 사회복귀를 지원할 계획이다. 자수자 명단과 신고자 등에 관련된 사항은 철저히 비밀이 보장된다.

 

조성철 군산해양경찰서장은 “행위자 연령, 자수 경위, 범행 동기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치료‧재활 의지가 있는 이들에 대해 최대한 선처할 방침이며, 양귀비·대마 밀 경작 또한 자수 시 정상참작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한차수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世界 포토

많이 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