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확진 1천200명대…4차 대유행 조짐

- 수도권 비상, 서울 583명·경기 367명·인천 57명
차성민 기자 segyenews7@gmail.com | 2021-07-07 11:37:59
  • 글자크기
  • +
  • -
  • 인쇄
▲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한 행렬이 늘어선 보건소 앞 모습. (사진=차성민 기자)


[세계뉴스 차성민 기자] 수도권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세지면서 7일 신규 확진자 수는 1천200명대로 치솟았다.


전날보다 460여명 늘면서 700명대에서 곧바로 1천200명대로 번졌다. 지난 4월 하순부터 시작된 4차 유행이 ‘대유행’ 수준으로 번지는 상황이다.


특히 최근 들어 직장, 학교, 백화점 등 일상 공간 곳곳에서 집단감염이 속출하는 데다 전파력이 더 센 인도 유래 ‘델타형’ 변이 바이러스까지 확산하고 있어 앞으로 유행 규모가 더 커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정부는 수도권 확산세를 꺾기 위해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거쳐 방역강화 대책을 확정한다.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 대신 현행 체계를 1주일 더 유지하면서 시설·분야별 대책을 강화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부겸 국무총리도 2~3일 지켜보다 확산세가 줄지 않으면 강력한 방역 단계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달까지만 해도 300∼700명대의 폭넓은 정체구간을 오르내렸으나 이달 들어 800명대로 치솟더니 결국 이날은 1천명 선도 넘었다.


지난 1일부터 이날까지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761명→825명→794명→743명→711명→746명→1천212명이다. 이 기간 700명대가 5번, 800명대와 1천200명대가 각 1번이다.


1주간 하루 평균 약 827명꼴로 확진자가 나온 가운데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약 770명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는 지역발생이 1천168명, 해외유입이 44명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577명, 경기 357명, 인천 56명 등 수도권이 990명(84.8%)이다. 수도권 지역발생 확진자 수가 900명대를 기록한 것은 지난해 1월 20일 국내에서 코로나19 첫 환자가 나온 이후 처음이다.


수도권 확진자는 지난달 30일 이후 8일째 전체 지역발생 확진자의 8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최근 1주간 발생한 확진자는 하루 평균 약 636명으로, 새 거리두기 기준으로 이미 3단계(500명 이상) 범위다. 지역별 일평균 수치는 서울은 약 357명으로 3단계, 경기는 약 253명으로 2단계, 인천은 약 27명으로 1단계 기준에 속한다.


비수도권은 부산 33명, 대전 29명, 제주 18명, 충남 16명, 경남 15명, 대구·강원 각 12명, 광주·전남 각 10명, 전북 8명, 세종·충북 각 5명, 경북 4명, 울산 1명 등 총 178명(15.2%)이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차성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世界 포토

많이 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