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보

[세계뉴스]서울신용보증재단, '미래 성장 가능' 혁신기업 위한 특별보증상품 출시

미래 성장 가능성 있는 혁신기업 지식재산(IP) 보증 신규 도입
차성민 기자 segyenews7@gmail.com | 2019-09-18 11:30:17
  • 글자크기
  • +
  • -
  • 인쇄

 

[세계뉴스 차성민 기자] = 서울신용보증재단(이사장 한종관)은 18일 오전 9시 마포구 공덕동 서울신용보증재단(이하 ‘재단’) 본점에서 지식재산(IP:Intellectual Property)보증 지원(이하 ‘IP보증’)을 위한 업무 협약식을 갖는다.

 


협약식에는 재단을 비롯해 서울산업진흥원(이하 ‘SBA’), 한국발명진흥회, 한국기업데이터(주)(이하 ‘기술평가기관’), 기업은행, 신한은행(이하 ‘금융회사’)이 참석하여 IP보증의 원활한 지원을 위해 상호 협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IP보증은 기존의 부동산 담보와 신용도 위주의 금융 지원에서 벗어나, 기술력을 중심으로 기업의 미래 성장 가능성을 평가하는 특별보증상품으로, 재단에서 자체 개발해 9월 중 시행을 앞두고 있다. IP보증은 지식재산(특허‧실용신안 등 산업재산권, 저작권 등)의 기획‧개발(R&D)부터 판매 및 활용촉진까지 단계별로 맞춤형 심사방법을 적용한다.

IP보증을 통해 기술 개발, 사업화, 사업 확장 등에 소요되는 운전자금을 최대 4억원까지 지원하며, 보증비율을 상향하여 혁신기업이 보다 안정적으로 사업자금을 조달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협약식에 참석하는 6개 기관은 미래성장성이 양호한 혁신기업에 대한 지원 필요성에 공감하며, 각 기관별 특성과 역량에 따라 협약사항을 마련하고 이를 실천하기 위해 상호 노력하기로 했다.

 
서울신용보증재단은 9월 중 태스크포스(TF)팀 형태로 IP보증 전담조직을 둘 예정이며, 올해 안에 50억원 이상 지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

 
서울신용보증재단 한종관 이사장은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하고도 담보력이나 매출실적이 저조해 제1금융권 문턱을 넘기 힘들었던 서울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이 IP보증을 통해 자금난을 극복하고 강소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는 성장동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이는 궁극적으로 건전한 일자리 창출에도 보탬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차성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世界 포토

많이 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