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3당 "인사부실검증에 조국 민정수석 사퇴하라" 압박

靑 '김기식 방어'에 완패… 김경수, 비선 인사추천 도마위
탁병훈 기자 news@segyenews.com | 2018-04-17 10:18:19
  • 글자크기
  • +
  • -
  • 인쇄

▲ 청와대.

 

[세계뉴스] 탁병훈 기자 = 청와대는 중앙선거관리위가 김기식 후원금에 대해 위법 판단이 나오자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까지 직접 ‘방어막’을 폈던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결국 사퇴했고, 문 대통령의 ‘복심’인 김경수 의원마저 ‘댓글 논란’에 중심에 있어서다.


남북정상회담을 코앞에 둔 문 대통령 입장에선 진퇴양난에 빠진 모양새다.


17일 청와대 관계자는 댓글 조작 사건으로 구속된 김모씨(드루킹)가 김 의원에게 추천한 인사 A씨를 백원우 민정비서관이 만난 것과 관련 “일종의 신고를 해서 만난 것으로 인사검증 차원에서 만난 것이 아니고, 민정비서관의 통상업무”라고 말해 비선개입의 인사추천이 도마에 올랐다.

 
김경수 의원이 기자회견에서 ‘드루킹’이 요구했던 오사카 총영사직에 A씨가 기용되지 않았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 구체적인 정황을 밝힌 것이지만, 오히려 백 비서관이 A씨를 직접 만났다는 새로운 사실로 확인되면서 청와대 인사와 연결 고리를 자인한 셈이 됐다.

 
청와대 관계자는 “김 의원이 열린 추천을 한 것이고, 공정한 프로세스를 밟아 오사카 총영사 자리에 적합하지 않다는 판정을 내려 배제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청와대의 ‘열린 인사’를 위해 김 의원이 A씨를 청와대에 소개했다면 청와대 인사수석실 관계자가 나서야지 민정수석실 소속 백 비서관과 만남이 있었다는 것은 어색하다는 분석이다.


이에 야3당은 김 원장 인사부실검증에 따른 책임으로 조국 수석의 책임론을 거론하며 사퇴하라고 맹공을 퍼붓고 있다. 조 수석은 김 원장의 국회의원 시절 행동에 대해 위법 행위는 없다고 ‘재검증 결과’를 밝힌바 있다.


청와대는 김 원장에 대한 초기 검증 때 ‘5000만원 셀프후원’ 문제의 위법성을 체크하지 못했다고 인정했다. 선관위 판단이 내려진 뒤에야 뒤늦게 부실검증을 했음을 인정한 것이다. 그러니까 “후원금 부분은 (초기) 검증 당시 자료가 없었다”는 것이다. 김 원장이 우리은행 등 피감기관의 돈으로 해외출장을 간 것과 인턴 여직원을 출장길에 데려간 것이 화두였으나 결국 더미래 연구소에 5000만원을 후원한 것이 선거법 위반으로 종결된 셈이다.


이번 김기식 사태와 전말은 검증 부분에선 조국 민정수석이, 선관위 의뢰에는 임종석 비서실장 명의를 사용했고, 최종적으로는 ‘대통령 메시지’까지 던지면서 김 원장 방어에 나선 게 궁지에 몰린 꼴이 됐다.


조 수석은 김 원장이 의원 시절 우리은행 등 피감기관의 돈으로 해외출장을 간 것이 언론보도를 통해 문제가 된 후 임 실장 지시에 따라 재검증을 실시했지만, 위법 소지는 없다고 강조했다. 초기 검증을 제대로 수행하지 못하고, 이후 검증도 제대로 하지 못한 것이다.


이에 따라 인사검증 실패에 따른 조 수석 책임론이 대두되면서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전망이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탁병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단양640

헤드라인

포토뉴스

많이본 기사

강북구

인사 / 동정

올본-서울친환경유통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