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보

군산해경, 봄철 농무기 연안 안전사고 예방활동 강화

- 위험예보제, 연안 사고 예방활동 전개
윤준필 기자 todayjp@hanmail.net | 2020-03-13 11:08:10
  • 글자크기
  • +
  • -
  • 인쇄

 

 

[세계뉴스 윤준필 기자]  군산해양경찰서(조성철 서장)는 봄철 농무기를 맞아 오는 14일부터 7월 말까지 140여 일간 안전사고 위험예보제인 ‘관심’ 발령으로 안전사고 대응 단계를 높인다고 13일 밝혔다.  

 

해경에 따르면, 봄철 농무기(3~7월)에는 짙은 안개로 인한 해상 추락사고와 물때를 몰라 밀물에 갇히는 고립사고, 테트라포드 추락사고 등 사고가 잦은 시기다.  

 

이에 해경은 매년 농무기 기간 기상 악화, 자연 재난 등으로 안전사고가 반복적으로 발생할 우려를 대비해 “관심”, “주의보”, “경보” 단계로 나누어 그 위험성을 국민에게 미리 알리는 위험예보제를 통해 연안 사고 예방활동을 전개한다.
이와 함께, 주요 연안 사고 다발지인 군산시 옥도면 무녀도 쥐똥섬과 비응도동 군산항 남방파제에 설치된 다목적 방송장비를 활용해 안전 계도와 파·출장소 예방순찰을 한층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인 해양안전과장은 “연안사고 주의보를 발령하여 안전사고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안전한 연안을 만들기 위해 힘써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3년 농무기 기간 중 발생한 연안 안전사고는 23건으로, 이 중 고립사고 10건, 추락사고가 11건이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윤준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世界 포토

많이 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