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보

한국 초고령사회 진입, 전남지역은 2017년에 이미 21.5% 넘어

- 47% 고령인구 고용률, 개선방안 대책 시급
탁병훈 기자 segyenews7@gmail.com | 2019-10-17 11:04:32
  • 글자크기
  • +
  • -
  • 인쇄


[세계뉴스 탁병훈 기자] 한국이 초고령화 사회로 진입된 가운데 전남지역이 이미 초고령사회인 것으로 나타나 이에 대한 대비가 시급하다는 주장이다.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국회의원(기획재정위원회, 은평을)실이 인구관련 자료를 분석한 결과, 전남지역은 이미 2017년에 21.5%의 고령인구 비율을 나타내 초고령사회로 진입했다. 국제기구 기준으로 노인 비중이 7% 이상이면 고령화사회, 14% 이상이면 고령사회, 20% 이상이면 초고령사회로 분류한다. 

 

▲ 전국 시도별 고령인구 비율.


또 다른 인근 지역의 전북(18.9%)과 충남(17.1%), 충북(15.8%) 등도 전국 평균치(14.2%)를 상회하며 여타 지역에 비해 빠르게 인구고령화가 진행되고 있다. 낮은 출산율과 기대수명 연장 등을 감안하면 지금은 고령인구비율이 각 12.4%, 12%로 고령화사회에 머물고 있는 광주와 대전 등 도심지들도 2030년에는 21%를 넘어서며 초고령 사회에 돌입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전남지역 고령인구 비율은 2030년 중 32.0% 수준으로 인구의 1/3이 고령자인 초초고령 사회로 진입할 것으로 예상된다.


반면, 전남지역의 65세 이상 인구의 경제활동참가율과 고용률이 전국 평균 20% 수준에 비해 월등히 높은 47%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고용지표는 제자리에 머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65세 이상 고령자의 경제활동참가율이 2010년 47.2%에서 2018년 47.5%로, 고용률 역시 46.7%에서 47%로 거의 변화가 없었다.

 

▲ 65세 이상 인구 경제활동참가율 및 고용률 비교.


강병원 의원은 “초고령사회로 진입한 전남의 지역경제가 어떻게 대응해야할지 시급한 대책마련이 필요하다.”며 “최근 기재부를 중심으로 한 인구정책TF에서 제안한 ‘계속고용제도’ 등을 지역에서 먼저 도입하는 한편, 고령자에 적합한 일자리 모델 개발도 서둘러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탁병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世界 포토

많이 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