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보

화성-지구 대접근 관측회 … 1일부터 서울시립과학관 야간개장

"교사·학생·과학자 등 시민이 질문하고 배우고 발전하는 체험의 장 만들 것"
윤소라 기자 news@segyenews.com | 2018-08-01 11:04:11
  • 글자크기
  • +
  • -
  • 인쇄

▲ 서울시립과학관 '3D 스페이스'

 

[세계뉴스] 윤소라 기자 = 서울시립과학관(관장 이정모)은 1일부터 11일까지 휴관일인 월요일을 제외한 10일간, ‘한 여름밤의 과학관’이라는 주제로 밤 9시까지 야간개장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과학관 전시실 입장을 제외한 대부분의 프로그램은 무료로 이용 가능하다.

이 기간 동안 총 5가지의 참여프로그램이 운영된다. ①‘여름 여행과 공포’를 주제로 특별 전시해설 및 화성-지구 대접근의 특이천문현상 관측회 ②‘일상 속의 과학’을 주제로 수공예품, 발효제품 등 생활분야 프리마켓 ③서울시립과학관 내부에 반딧불이 생태 서식 공간을 조성해 도심 속에서 반딧불이를 만날 수 있는 특별전시 ④고산 에이팀벤처스 대표 등 과학계 멘토들이 진행하는 ‘사이언스 버스킹’ ⑤지역주민, 교사, 학생들이 함께 참여하는 공연,체험부스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야간개장은 오후 6시부터 밤 9시까지 진행되는 야간 전시실의 주제는 ‘여름 여행과 공포’. 무더위를 과학으로 날려버릴 수 있는 이색 전시해설과 체험 프로그램이 함께 운영된다. 또한, 화성-지구 대접근의 특이천문현상이 발행하는 올 여름을 기념하여 천체의 신비와 경이로움을 체험할 수 있는 관측회(여름철 별자리 및 태양계 행성 등)가 운영된다. 현장에서 대형 인공달이 설치된 포토존도 만나볼 수 있다.

또한 공릉꿈마을협동조합(노원구 공릉동 소재)과 함께 ‘일상 속 과학’을 테마로 수공예품, 업사이클, 발효과학 등의 과학이 깃든 생활분야의 프리마켓이 운영된다. 특히, 과학관 정문 앞 사이언스 광장에서 펼쳐지는 꿈길장에서는 발효과학의 원리로, 효소제품 판매 및 만들기 등의 다양한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아울러 도심 속에서 반딧불이를 만날 수 있는 특별전이 운영된다. 시골 친환경 자연에서만 볼 수 있는 반딧불이를 도심 속에서 만나볼 수 있도록 서울시립과학관 메이커 스튜디오 내부에 5m대형돔을 설치하고, 그 안에 반딧불이 생태 서식 공간을 조성하여 관찰할 수 있도록 운영한다. 반딧불이 성장 과정 및 생애에 관한 해설과 강연, 특별전시도 함께 운영된다.

 

▲ 서울시립과학관 전경.

 

과학문화 확산의 중추적인 역할을 하는 한국과학창의재단 및 디지털창의융합교육을 선도하는 서울디지털재단과 협력하여, ‘사이언스 버스킹’ 공연을 과학관 1층 중앙무대에서 진행한다. ▲과학 커뮤니케이션들의 대중강연, ▲ 미래진로특강 ▲사이언스 버스킹 총 3가지 프로그램으로 운영된다.

한편 전시실 야간개장과 병행하여 지역주민, 교사, 학생들이 함께 참여하는 과학문화행사는 10일 동안 과학관 로비, 메이커 스튜디오, 사이언스광장(정문 앞 옥외광장)에서 진행할 예정이다. 

 

입장료는 어린이, 청소년(7세~19세)은 1천원, 성인 2천원이다. 또한 20명 이상 단체 입장시 50% 할인을 적용 받는다.


이정모 서울시립과학관장은 “이번에 야간개장하는 ‘한여름밤의 과학관’은 과학관 자체 운영 프로그램은 물론 지역주민 및 단체, 학교 그리고 유관기관과의 상호 협력으로 운영되는 것”이라며 “서울시립과학관이 많은 주민들이 참여하여 즐기고, 스스로 실패를 경험하며 더 많은 것을 배우고, 더 많은 질문을 품고 돌아갈 수 있는 체험의 장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윤소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世界 포토

많이 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