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보

부안해경, 상황요원 지형지물 숙지로 상황대응력 강화

- 주요 항포구·취약지·갯벌체험장 등 답사, 주요사고지 로드맵 작성
윤준필 기자 todayjp@hanmail.net | 2020-02-26 11:02:30
  • 글자크기
  • +
  • -
  • 인쇄

 

 

[세계뉴스 윤준필 기자]  부안해양경찰서(서장 김동진)는 종합상황실 근무 경찰관 15명이 각종 해양사고의 신속하고 효율적인 상황처리를 위해 관내 주요 사고 다발 지역 및 주요 지형지물 답사를 지난 16일부터 25일 까지 실시하였다고 25일 밝혔다. 

 

부안해경 종합상황실은 관내에서 발생하는 사건사고, 민원신고, 구조요청 등을 접수해 파출소 및 경비함에 전파하여 신속하고 유효적절한 조치를 취하는 해양사고의 컨트롤 타워로 A조, B조, C조 3개조(각 5명)가 24시간씩 교대근무를 하고 있다.

 

이에, 종합 상황실 상황요원의 상황대응력 강화를 위해 실시한 이번 치안현장 답사는 사고를 접수받는 상황실 근무 경찰관이 서해해양지방청 헬기를 이용하여 3일간 항공순찰을 실시하고 면밀한 지역 치안요소를 확인하기 위해 직접 관내 지형지물과 현장을 점검했다.

 

또한, 지역민이 흔히 부르는 명칭을 숙지하고 고립 및 해상추락 발생지, 낚시객 주요 하선 갯바위, 행락객 진입 인근 암초 등 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하는 지역을 중점적으로 답사하여 사고 발생 주요 장소 로드맵을 완성하여 상황처리 능력을 강화했다. 

 

부안해경 관계자는 "사건사고 발생 시 초기에 신속하게 대응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이번 지형지물 답사로 국민의 소중한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한 골든타임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윤준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世界 포토

많이 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