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해경, 해양오염사고 유출량 감소

- 지난 해 전북도 바다 가장 깨끗했다
윤준필 기자 todayjp@hanmail.net | 2020-01-10 10:34:24
  • 글자크기
  • +
  • -
  • 인쇄

 

[세계뉴스 윤준필 기자] 해양오염 감시와 예방활동이 큰 성과를 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군산해양경찰서(서장 서정원)는 “지난해 발생한 해양오염사고는 총 8건으로 유출량은 1,291ℓ에 이른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18년과 비교했을 때 오염사고는 8건으로 동일했지만, 유출량은 1,644ℓ에서 1,291ℓ로 약 21.4% 감소시키는 성과라고 해경은 설명했다. 

 

해경은 해양사고시 유출된 기름을 방제하는 방식에서 기름이 유출되기 전에 파공부위 막고 기름을 옮기는 등 적극적인 대응을 했기 때문이다. 

 

깨끗한 바다환경을 위해 현장 중심의 예방활동과 어업인을 중심으로 한 국민방제대 운영 등 해양오염사고에 대한 관심과 공감대 확산도 주요 원인으로 꼽았다. 

 

또한, 깨끗한 바다 만들기의 일환으로 추진해온 어선의 선저폐수 적법처리 캠페인과 낚싯배 폐기물 처리 정상화를 위한 지도·계몽 운동도 어민들의 해양환경에 대한 의식전환의 계기가 된 것으로 풀이된다. 

 

이밖에 해양오염 예방을 위한 해양시설 국가안전대진단과 예인선·부선 일제점검, 장기 계류선박 등 취약선박 오염예방 활동, 연안 및 수중쓰레기 수거활동 등도 해양오염을 줄이는 효과에 일조했다. 

 

김종필 해양오염방제과장은 “한 번의 사고로도 돌이킬 수 없는 피해가 발생하는 해양오염사고는 예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올 해에도 현장을 중심으로 하는 해양오염 예방 활동에 총력을 다 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윤준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世界 포토

많이 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