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유엔, 적극적 역할 필요…다자주의적 대화 한반도 개입" 주문

"분단국가의 대통령인 나에게 평화는 삶의 소명이자 역사적 책무"
"北 핵무기 검증 가능하게, 불가역적으로 핵포기 촉구"
"평화의 상징 올릭픽, 각 정상들 평창동계올림픽에 초청"
최인배 기자 news@segyenews.com | 2017-09-21 11:43:27
  • 글자크기
  • +
  • -
  • 인쇄

 

▲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전(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 총회 회의장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 세계뉴스


[세계뉴스] 최인배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1일(미국 동부시간) 유엔 첫 기조연설에서 북한 핵문제와 한반도 안보위기 해법과 관련, "한반도에서 유엔의 보다 적극적인 역할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2차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통해 "도발과 제재가 높아지는 악순환을 멈출 근본 방안을 강구하는 것이야말로 오늘날 유엔에 요구되는 가장 중요한 역할"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국제사회의 최상위 정치협의체인 유엔이 다자주의적 대화를 통한 평화실현이라는 유엔정신에 따라 한반도 문제에 개입을 해달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특별히 안보리 이사국을 비롯한 유엔의 지도자들에게 기대하고 요청한다"면서 "북핵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려면 유엔 헌장이 말하는 안보 공동체의 기본정신이 한반도와 동북아에서도 구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동북아 안보의 기본 축과 다자주의가 지혜롭게 결합해야 한다"면서 "다자주의 대화를 통해 세계 평화를 실현하고자 하는 유엔정신이 가장 절박하게 요청되는 곳이 한반도"라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평화의 실현은 유엔의 출발이고, 과정이며, 목표"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또 북한을 대화의 장으로 나오도록 국제사회가 일치단결해 제재와 압박을 가해야 한다며 "북한이 스스로 핵을 포기할 때까지 강도 높고 단호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모든 나라가 안보리 결의를 철저하게 이행하고 북한이 추가로 도발하면 상응하는 새로운 조치를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우리의 모든 노력은 전쟁을 막고 평화를 유지하려는 것인 만큼 지나치게 긴장을 격화시키거나 우발적인 군사 충돌로 평화가 파괴되는 일이 없도록 북핵문제를 둘러싼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북한에 대해 거듭 국제사회의 대화 요구에 응하고 평화의 길로 들어설 것을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북한의 붕괴나 어떤 형태의 흡수통일, 인위적 통일을 추구하지 않을 것"이라며 "북한이 이제라도 역사의 바른 편에 서는 결단을 내리면 우리는 국제사회와 함께 북한을 도울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은 스스로를 고립과 몰락으로 이끄는 무모한 선택을 즉시 중단하고 대화의 장으로 나와야 한다"면서 "북한이 타국을 적대하는 정책을 버리고 핵무기를 검증 가능하게, 불가역적으로 포기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북한이 스스로 평화의 길을 선택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촉구하고 "평화는 스스로 선택할 때 온전하고 지속가능하다고 믿기 때문"이라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은 피란민의 아들인 자신을 '전쟁이 유린한 인권의 피해자인 이산가족'이라고 표현하면서 "전쟁을 겪은 지구상 유일한 분단국가의 대통령인 나에게 평화는 삶의 소명이자 역사적 책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의 '촛불혁명'을 거론, "지난 겨울 대한민국의 촛불혁명이야말로 유엔정신이 빛나는 성취를 이룬 역사의 현장"이라며 "대한민국 국민은 가장 평화롭고 아름다운 방법으로 민주주의를 성취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대한민국의 새 정부는 촛불혁명이 만든 정부이고 민주적 선거라는 의미를 뛰어넘어 국민의 주인의식, 참여와 열망이 출범시킨 정부"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함께 문재인 정부의 '사람중심' 국정철학을 설명하며 2012년 대선후보 당시 슬로건으로 자신의 정치철학을 표현한 구호인 '사람이 먼저다'가 이번 총회의 주제인 '사람을 근본으로'와 일치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새 정부 정책의 중심에 '사람'이 있다"며 "새국민과 가계의 소득 증가에 경제정책의 중심을 맞추고 일자리가 주도하는 성장, 모든 국민이 공정한 기회와 성장의 혜택을 누리는 경제를 추진하고 있다"고 '사람중심 경제'를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내년 2월 강원도 평창에서 열리는 평창동계올림픽에 국제사회의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특히 2020년 도쿄 하계올림픽, 2022년 북경동계올림픽이 잇따라 열린다는 점을 상기시키고 평창동계올림픽이 동북아의 평화를 다지는 시발점이 된다는 점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냉전과 미래, 대립과 협력이 공존하는 동북아에서 내년부터 열리는 '릴레이 올림픽'이 동북아 평화와 경제협력을 증진하는 계기가 되기를 열망한다"며 "대한민국은 모든 노력을 다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고작 100㎞를 달리면 분단의 상징인 휴전선과 만나는 평창에 평화와 스포츠를 사랑하는 세계인이 모인다"며 "개회식의 북한 선수단, 이를 환영하는 남북 공동응원단과 세계인의 얼굴을 상상하면 가슴이 뜨거워진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를 위해 IOC와 끝까지 노력할 것"이라면서 "민주주의 위기 앞에서 대한민국 국민이 든 촛불처럼 평화의 위기 앞에서 평창이 평화의 빛을 밝히는 또 하나의 촛불이 되리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최인배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단양640

헤드라인

포토뉴스

많이본 기사

강북구

인사 / 동정

올본-서울친환경유통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