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보

한-태국 정상회담서 군사비밀정보보호협정 체결

쁘라윳 "한국 스마트 시스템 5G 배우고 투자도 이어지기를 기대"
문재인 "태국 ‘동부경제 회랑’ 경제정책과 한국 ‘신남방정책’ 연계"
탁병훈 기자 segyenews7@gmail.com | 2019-09-02 14:02:36
  • 글자크기
  • +
  • -
  • 인쇄
▲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전 쁘라윳 짠오차(Prayut Chan-o-cha)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청와대제공)


[세계뉴스] 탁병훈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오전 10시 38분부터 11시 53분까지 1시간 15분 동안 쁘라윳 짠오차(Prayut Chan-o-cha) 총리와 정상회담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태국 4.0(Thailand 4.0)', ‘동부경제 회랑’ 경제정책과 한국의 신남방정책, 혁신성장 등 다가오는 미래세대를 대비하는 데 양국이 함께 하겠다고 약속했다.


쁘라윳 총리는 “태국에서 한국어 교육 학생이 세계적으로 가장 많다”며 앞으로도 관광, K-팝 등 문화교류를 통한 인적 교류가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한 “200명이 넘는 한국 경제 사절단이 왔다”며 경제 분야에서의 공조협력을 강조했다.


쁘라윳 총리는 “태국은 동남아 중심에 위치해 아세안 국가들과 연계가 잘 되어 있고, 아세안에서 두 번째로 경제규모가 큰 나라이다. 새로운 시대를 맞아 아세안의 성장 잠재력은 더욱 커졌다. 태국 내에서 실시되고 있는 한국의 투자 프로젝트가 미래에 많은 결실을 볼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의 5G 최초 도입을 높이 평가하며 “4차 산업혁명에 대한 대응과 한국의 경제성장은 존경스러울 정도이다. 특히 한국의 스마트 시스템, 5G에 대해서 많이 배우고 싶고, 투자도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태국의 ‘동부경제 회랑’ 경제정책과 한국의 ‘신남방정책’을 연계해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도록 우리기업들이 더 많은 참여를 할 수 있기를 독려하고 있다”며 “스마트 시티 협력 MOU, 철도협력 MOU 갱신 등이 도움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태국이 물 관리 정책을 무척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라면서 “양국은 그동안 후웨이루앙강 유역 홍수방지 사업 등 물 관리 협력 사업을 꾸준히 해 왔는데, 이번에 체결되는 물 관리 협력 MOU로 전문인력의 연수는 물론 한국 기업들의 적극적 참여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양국 연구기관과 기업들이 공동개발한 전기버스는 미래차 협력의 좋은 본보기이다. 앞으로도 미래차, 로봇, 바이오, 스마트 전자 등 신산업분야에서의 양국 간 활발한 협력을 기대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한 “이번에 체결된 군사비밀정보보호협정은 양국의 협력을 더욱 긴밀하게 만들 것이다”라며 최근 우리 기업이 수출한 푸미폰함에 이어 앞으로도 방산 분야에서의 협력을 당부했다.


한편 양정상은 부산에서 열릴 한-아세안 정상회의, 한-메콩 정상회의 자리에서 스마트시티, 해양환경 보호, 아세안 지역 간 연계성에 대해서 더 심도 깊은 논의가 이어지기를 기대한다는 데 뜻을 함께했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탁병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포토뉴스

많이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