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보

군산시, 종이 없는 조직문화로 지역 혁신 이끌어

- 행안부 모바일 메신저 활용률, 군산시 전국 최상위 10개 기관 선정
윤준필 기자 todayjp@hanmail.net | 2021-07-30 09:32:36
  • 글자크기
  • +
  • -
  • 인쇄
▲ 군산시청 전경

 

[세계뉴스 윤준필 기자] 그린뉴딜 선도지역인 군산시가 종이없는 페이퍼리스(paperless) 정책을 도입한지 7개월 만에 성과가 가시화되고 있다.

시는 행안부가 지난 26일 실시한 정부기관 모바일메신저 '바로톡' 전국 활용률 점검에서 전국 중앙부처와 지자체를 포함한 300여개소 기관 중 상위 10개 기관에 선정됐다고 30일 밝혔다.

바로톡 활용률이 높은 기관은 종이없는 업무환경이 조성됐다는 방증으로 업무가 전산화된 만큼 일처리 속도도 빨라진다는 점을 고려했을 때 시사하는 바가 크다.

또 코로나19 이후 환경의 중요성이 강조되는 가운데 탄소배출의 주요 원인으로 꼽히는 종이 사용을 관공서인 시에서 적극적으로 줄여나가는 등 페이퍼리스(Paperless) 정책을 선제적으로 추진한 부분도 주목할만 하다.

시는 지난 1월부터 강임준 시장의 특별지시사항으로 간부회의나 각종 회의 시 회의자료 출력없이 테블릿 PC만 지참해서 참석하고, 직원 간 보고체계는 온라인 메신저를 통해 간소화해 나가고 있다.

또한, 지난 3월에는 직원 전산망에 익명토론방을 개설해 다양한 정책을 종이 보고서 없이 자유롭게 제안하게 하는 등 형식을 탈피한 혁신 기반도 마련해 나가고 있다.

강임준 군산시장은 "군산시가 그린뉴딜과 탄소중립도시로 탈바꿈 되고 있다"며 "빠르게 변화하는 시대흐름에 맞춰 종이 없는 페이퍼리스 정책을 한층 더 강화해 군산시가 디지털 혁신을 선도할 수 있도록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윤준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世界 포토

많이 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