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보

마포구, 여의도 면적보다 넓은 350ha 방역 실시

10월까지 방역 집중 실시 … 친환경 ‘위생해충살충기’ 가동
유동균 구청장 “방역 강화로 감염병 예방 ‧ 쾌적한 환경 조성”
조홍식 기자 segyenews7@gmail.com | 2019-07-19 08:30:56
  • 글자크기
  • +
  • -
  • 인쇄


▲ 마포구 보건소에서 관내 방역 취약지역을 방문하여 집중 방역작업을 실시하고 있다.


[세계뉴스] 조홍식 기자 = 마포구(구청장 유동균)가 최근 이른 여름부터 고온다습한 기후가 시작되어 위생해충이 급증함에 따라 오는 10월까지 취약지역 방역소독을 집중 실시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겨울철에서 봄철로 이어지는 해빙기는 월동모기의 저항력이 급격히 떨어지는 시기로 모기 박멸의 최적기다. 여름철 모기발생시기를 지연시켜 모기 등 해충으로 인한 감염병 발생요인의 사전 제거를 도모할 수 있다.


구는 이를 위해 연초에 하천변, 재개발지역, 쓰레기 적치장소 등 관내 방역 취약지역을 선정하였다. 4월부터는 2인 1조로 보건소 기동방역반을 편성해 취약지역에 대해 주기적인 방역소독을 실시했다.


특히, 위생해충 출몰로 민원인들의 불편신고가 많은 지역을 우선순위로 각 동 주민으로 구성된 새마을자율방역대의 협조를 받아 동네 구석구석 방역을 실시하고 있다.

 
8월중에는 보건소와 새마을자율방역대가 함께 방역작업을 진행하는 ‘우리동네 민관합동 자율방역’도 실시할 예정이다.


이렇게 올해 현재까지 민관이 협력하여 방역을 실시한 방역소독면적은 총350ha(3,500,000㎡)이다. 이는 여의도면적인 290ha(2,900,000㎡)를 뛰어넘는 면적이다.
 
구는 기존에 운영 중이던 ‘위생해충살충기’ 165대 외에 각 동별 주민쉼터, 민원 다발지역 등에 16대를 추가로 설치했다.

 

▲ 마포구 상암동 향동천에 설치된 위생해충살충기


‘위생해충살충기’는 모기 및 해충이 좋아하는 빛의 파장을 이용해 해충을 기기안으로 유인‧포획하는 방식으로 별도의 화학약품을 사용하지 않는 친환경 방역기구이다.


그 외 모기유충 서식지 제거 및 기피제 사용 등 주민행동요령을 안내하고 일본 뇌염, 말라리아 등 매개체 감염병 예방 수칙도 홍보한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여름철 발생할 수 있는 각종 전염병을 예방하고, 환경개선을 위해 관내 취역지역을 대상으로 지속적인 방역을 실시하여 건강한 마포 만들기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조홍식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世界 포토

많이 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