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보

서울시, '친환경 전기버스' 114대 추가 운영… 11월 운행개시

작년 시범사업 29대에 114대 추가, 연내 전기버스 총 143대로 본격 운행 개시
비영업용 차량 대비 대기환경 개선 효과 크고, 승차감 뛰어나 기사들 피로감↓
전기버스 운행 노선 기존 3개에서(1711번, 3413번, 6514번) 최대 19개 노선으로 확대
윤소라 기자 segyenews7@gmail.com | 2019-07-19 08:21:48
  • 글자크기
  • +
  • -
  • 인쇄

 

[세계뉴스] 윤소라 기자 = 서울시가 올해 전기 시내버스 114대를 추가 운영하기로 결정했다. 작년 29대 전기버스 보급 시범사업에 이어 11월부터 시작해 연내 운행대수가 총 143대로 늘어 날 예정이다.


전기버스는 주행 시 대기오염물질이 발생하지 않아 CNG버스 보다 진일보한 친환경 교통수단으로 평가받는다. 특히 버스 1대 당 하루 평균 229㎞의 장거리를 주행하기 때문에, 일반 승용차 대비 미세먼지 및 온실가스 배출 절감을 통한 대기환경 개선 효과가 크다.


또한 전기버스는 소음과 진동이 적어 승객들이 느끼는 승차감 개선은 물론 운수종사자의 피로감을 최소화하는데도 도움이 되고 있다. 서울시는 전기 시내버스를 모두 저상버스로 도입할 계획으로 교통약자의 이동편의 증진에도 기여할 전망이다. 서울시는 2025년까지 전기버스를 포함한 친환경 시내버스를 3천대 수준으로 늘린다는 계획이다.


올해 추가 도입으로 전기버스를 운행하는 시내버스 노선은 기존 3개 노선에서(1711번, 3413번, 6514번) 최대 19개 노선으로 확대된다. 버스회사 성과평가 결과, 충전설비 구축 여부, 녹색교통지역 운영 여부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결정했다.

 

▲  ’18년 전기버스 도입 현황

 

서울시는 전기버스 표준모델을 마련하여 해당 조건을 충족하는 차량을 도입하여 안정적 전기버스 운영 여건을 조성할 예정이다.


표준모델을 충족하는 차량을 대상으로 차량에 대한 전문가적 식견을 갖춘 서울특별시버스운송사업조합(이하 사업조합) 주관으로 주행 테스트를 통해 표준모델 부합 여부를 점검하여 도입 차량을 결정 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전기버스 추가 도입 시 1대당 최대 2억원(국비 5:시비 5)을(저상버스 도입 보조금 포함 시 최대 2.92억원), 충전 인프라 구축을 위해 충전시설 설치비용 1기당 5천만원을 지원 할 예정이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친환경차 도입은 미세먼지 대응 및 버스 고급화를 통한 시민 편의 증진이라는 두 가지 효과를 누릴 수 있는 사업이다.”라며 “편리하고 쾌적한 대중교통 이용 환경 조성 및 대기질 개선을 위하여 친환경차 보급 확산을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윤소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世界 포토

많이 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