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보

서울시, 다음달 1일부터 '버스 교통카드단말기' 서비스 개선

‘삑’ 소리 → 승·하차 구분, 비정상 처리시 빨강 X표시로 시각정보 병행
정상 승차처리 안된 채 환승 시 할인 혜택 못 받아… 대부분 카드 중복인식
윤소라 기자 segyenews7@gmail.com | 2019-04-29 07:03:09
  • 글자크기
  • +
  • -
  • 인쇄


[세계뉴스] 윤소라 기자 = 교통카드 태그 시 ‘삑’ 소리로만 정상 처리됐음을 알려주던 서울버스 교통카드 단말기가 앞으로는 태그 순서로 승하차를 구분해 ‘승차입니다’ 또는 ‘하차입니다’로 음성 안내해준다.


정상 처리되지 않은 경우 표출됐던 ‘카드를 다시 대주세요’나 ‘한장의 카드만 사용해주세요’라는 안내에는 X라고 표시된 붉은 카드를 든 그림과 영문 표기를 병행해 주변이 시끄러운 상황에서도 이용자가 시각적으로 카드 오류를 인지할 수 있고 외국인 이용자도 알아보기 쉽도록 개선했다.

 

▲ 버스 교통카드 단말기가 오는 5월 1일부터 현행 문제점이 개선되어 시행된다.

 

서울시는 오는 5월 1일부터 교통카드 단말기 개선 사항을 서울 전체 시내버스에 우선 적용하고 마을버스로 확대 적용해나간다.


이 같은 개선방안 마련에는 교통카드가 정상처리 되지 않았음에도 이용자가 이를 인지하지 못해 환승 시 기본요금이 이중 부과되는 등 환승할인혜택을 받지 못하거나 불이익을 당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기 때문이다.


현재 서울 대중교통은 수도권 통합환승할인제에 따라 교통카드를 이용해 환승 시 기본요금은 한 번만 내면되고, 나머지는 이동거리에 비례해 요금이 추가된다. 하지만 승차가 정상처리 되지 않은 걸 모르고 탔다가 하차태그를 하고 환승하면 직전 수단과 갈아탄 수단의 기본요금이 둘 다 부과될 수 있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윤소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포토뉴스

많이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