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진 도봉구청장, 한국인권도시협의회 제2대 회장 선출

- "전국 22개 지방정부와 협력하여 ‘인권도시’로 나아갈 것"
- "변화의 시대, 인권행정 강화, 지자체와 시민사회 연대 중요"
윤소라 기자 segyenews7@gmail.com | 2020-06-03 07:57:25
  • 글자크기
  • +
  • -
  • 인쇄

▲ 이동진 도봉구청장이 한국인권도시협의회 정기총회에서 인권보호증진을 위한 정책교류와 상호협력 방안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세계뉴스 윤소라 기자] 도봉구(구청장 이동진)는 성북구청 미래기획실에서 열린 한국인권도시협의회 정기 총회에서 이동진 구청장이 한국인권도시협의회 제2대 회장으로 선출됐다고 3일 밝혔다.

 

‘한국인권도시협의회’는 인권보호증진을 위한 정책교류 및 상호협력을 바탕으로 한 전국 기초지방자치단체간의 인권협의기구이다. 2017년 25개 회원도시로 출범하여 2020년 현재 22개의 지방자체단체가 인권도시 구현을 위해 협력하고 있다.


이번 정기총회에서는 앞으로 2년간 한국인권도시협의회를 이끌어 갈 새로운 회장을 선출했으며, 지자체간 인권행정 사례 공유 및 지방정부간 협력강화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단체장들은 코로나19로 인해 인권적 측면에서 바라보는 생명권에 대한 인권의 역할이 강조되고, 지방자치의 제도적 보완이 필요한 중요한 시점에 회장도시의 역할이 매우 기대되며, 한국인권도시협의회의 활동이 보다 활성화 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나가자고 의견을 모았다.


이날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처음 출범했을 때의 ‘한국인권도시협의회 창립 선언문’에서 밝힌 취지를 잘 살릴 수 있도록 회원도시와 공감을 만들어 내면서 추진해 나가겠다”며 “향후 국가인권위원회와 정부차원에서의 일과 지방정부차원에서 공동으로 인권증진을 위해 해야 할 일들을 상호 협력해 증진해 나가는 데 인권도시협의회가 마음을 모아 함께 나갔으면 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앞서 구는 2013년 도봉구 인권조례를 제정하며 본격적인 인권 정책을 추진해 왔다. 2017년에는 제1기(2018~2020) 도봉구 인권정책 기본계획을 수립하며 인권행정 기반조성에 힘써왔다.


특히, 지난해 5월 2일에는 도봉구 인권조례를 전면 개정하고, 10월 31일에 인권침해 구제를 위한 전담기구로써 도봉구 인권센터를 개소하는 등 인권도시 실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특히, 인류에게 새롭게 닥쳐온 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며, 전염병이 새로운 인권이슈로 대두되어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우리사회 구성원 모두가 함께 고민해야할 인권보호에 관한 과제들이 많아졌다”며, “이를 위해서는 지방정부차원에서 다양한 논의와 더 끈끈한 연대가 필요할 것”이라고도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윤소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世界 포토

많이 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