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 앞바다 예인선 1척 침몰, 해경 긴급 방제 조치

- 군산해경 “배를 인양해 정확한 사고 원인 조사와 오염사고 확산 방지에 방제 작업 병행”
한차수 기자 segyenews7@gmail.com | 2020-09-20 08:45:58
  • 글자크기
  • +
  • -
  • 인쇄
▲ 20일 새벽 전북 군산시 해망동 금란도 북쪽 1km 떨어진 해상에서 정박 중이던 32톤급 예인선 A호가 침몰했다. 군산해경이 긴급출동 방제 작업을 벌이고 있다.


[세계뉴스 한차수 기자] 군산 내항에서 준설 작업 후 대기하던 예인선이 침몰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선박에 실려 있던 기름 일부가 흘러나와 해경이 방제 작업을 벌이고 있다.


군산해양경찰서(서장 박상식)는 20일 오전 1시 14분께 전북 군산시 해망동 금란도 북쪽 1km 떨어진 해상에서 정박 중이던 32톤급 예인선 A호가 침몰했다고 밝혔다.


A호 선장 등에 따르면, 사고 선박은 준설작업에 동원됐던 선박으로 작업을 끝마치고 인근 해상에서 대기 중 썰물 때 배가 기울어 좌주(座洲, 물이 얕은 곳의 바닥이나 모래가 쌓인 곳에 배가 걸림) 되었다가 밀물이 차면서 순식간에 배가 침몰했다.


사고 당시 A호에는 선장 이씨(55세)와 선원 2명이 타고 있었으나 다행히 배가 침몰하기 전 인근 해상에서 함께 정박 중이던 52톤급 예인선에 의해 모두 구조되어 건강에 이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A호가 침몰하는 과정에서 소량의 기름 일부가 에어벤트(연료 탱크 환풍구)를 통해 흘러나왔지만 해경은 이를 봉쇄해 추가 오염피해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군산해경 관계자는 “20일 조수간만의 차가 워낙 크다보니 썰물 때는 배가 바닥에 닿고 밀물 때는 물살이 강해 침몰한 것으로 보인다”며 “조속히 배를 인양해 정확한 사고 원인 조사와 동시에 오염사고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방제 작업을 병행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한차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世界 포토

많이 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