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보

부안해경, 코로나19 차단에 발 빠른 행보

- 24시간 비상체제, 의경 휴가 통제, 해상감시 등 차단 총력
윤준필 기자 todayjp@hanmail.net | 2020-02-25 07:36:55
  • 글자크기
  • +
  • -
  • 인쇄

 

 

[세계뉴스 윤준필 기자] 부안해양경찰서(총경 김동진)는 24일 코로나-19 위기 대응단계가 `심각` 단계로 격상된 것과 관련해 지휘관 화상회의를 개최하고 해상유입 차단을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부안해경은 위기 경보 심각 격상의 따른 24시간 비상체제를 유지하는 현장 대책반을 편성하여 운영하고 있으며, 현장 대책반에서는 모든 직원들의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출입구를 통제하여 100% 발열을 체크한 후 통제토록 하였다. 또한, 의무경찰의 면회와 휴가, 외박을 전면 금지하고 휴가자는 조기 복귀토록 지시하였다

 

내·외국적 선박을 막론하고 대면(對面) 검문을 지양하는 한편, 혐의가 무거워 불가피하게 나포되는 선박은 격리 계류하고 선원의 상륙을 금지한다, 또한, 대면조사가 필요한 수사 사건의 경우 별도의 조사실에서 제한된 인원만 참여한 가운데 조사가 진행될 수 있도록 조치하였다.

 

한 공간에서 근무하는 경비함정은 상시 방역환경을 마련하고 기침과 발열 증상을 점검한 뒤 함정에 오를 수 있도록 했으며, 출동 중 의심환자가 발생하면 즉시 격리조치하고 관계기관의 협조를 받아 의료진을 함정으로 파견에 검진을 실시할 계획이다.

 

또한, 부안해경은 위도 연안구조정을 환자 이송 전담선박으로 지정, 위도 연안구조정은 전 승조원이 개인보호장비를 착용후 예방 수칙 준수하여 이송후 사용한 물품은 폐기토록 지시하였다. 

 

김동진 부안해양경찰서장은 ″해상을 통한 감염로 차단에 주력하는 한편, 내부 직원들의 감염도 적극 관리해나갈 방침이다″며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마스크 착용과 손 씻기 등 개인위생에 주의하고 감염증 예방수칙을 꼭 지켜달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윤준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世界 포토

많이 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