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 코로나19 ‘심각’ 단계 격상에 안전 위기 대응 철저

윤준필 기자 todayjp@hanmail.net | 2020-02-25 07:25:56
  • 글자크기
  • +
  • -
  • 인쇄

 

 

[세계뉴스 윤준필 기자] 24일 강임준 군산시장은 군신시청 브리핑룸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대구에서 코로나 19확진자가 쏟아져 나오는 가운데 군산시민들의 불안과 혼란이 더욱 가중되어가고 있을 것”이라며

“지금껏 해왔던 것처럼 시민여러분들의 침착하고 현명한 협조가 절실한 때”라고 말했다. 

 

이어 “정부의 지침과 우리시 페이스북을 통해 안내하는 예방수칙을 철절히 준수해 달라”고 덧붙였다. 

 

강 시장은 “코로나 19 확산을 막을 고비는 향후 일주일에서 열흘정도”라며 “감염전파를 차단하고 지역 내 소멸을 위해 가용할 수 있는 모든 자원을 동원해 총력 대응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강 시장은 특히, “대구·경북 지역을 다녀온 시민들은 반드시 보건소에 자진 신고해 달라는 말과 함께 해외 방문 이력이나 확진자와의 이동 동선만을 따지는 것은 의미가 없을 것”이라며 “나와 내 가족, 이웃을 위해 조금이라도 의심되면 반드시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군산시는 시민들이 안심하고 일상생활을 할 수 있도록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중심으로 군산의료원, 동군산병원 등 의료 단체와 협조를 통해 24시간 비상방역을 실시하고 있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윤준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世界 포토

많이 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