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보

공평구역 제15‧16지구 도시정비형 재개발 정비구역(안) 도시계획위원회 심의 통과

일반정비형은 용적률 1,000%이하, 높이 70m이하, 주용도 업무시설로 계획
윤소라 기자 segyenews7@gmail.com | 2019-09-05 10:56:02
  • 글자크기
  • +
  • -
  • 인쇄

 

▲ 위치도. 공평구역 제15‧16지구 도시정비형 재개발 정비구역.


[세계뉴스] 윤소라 기자 = 서울시는 4일 제13차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개최하여 종로구 인사동 87번지 일대 ‘공평구역 제15‧16지구 도시정비형 재개발 정비구역 및 정비계획 결정(변경)(안)’을 ‘조건부가결’ 했다.


최초 1979년 구역지정 이후 2005년 변경 결정된 공평구역 제15‧16지구에 대하여 도심 고유의 특성 및 장소성, 옛 도시조직을 유지‧보존하면서 낙후된 지역 정비에 대한 새로운 재생방향을 제시했다.


기존의 단일화 된 철거형 정비방식을 혼합형 정비방식(소단위관리형, 보전정비형, 일반정비형)으로 전환하여 기존의 도시조직을 보전하고 지역적 특성을 살린 재생방법을 적용했다. 일반정비형은 용적률 1,000%이하(계획 810%), 높이 70m이하, 주용도 업무시설로 계획했다.


금번 정비계획변경으로 추후 정비사업 시행이 본격화 되면 공평구역 내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인 공평공원의 조기 개설과 더불어 3‧1운동 진원지 태화관터, 승동교회 및 탑골공원 등을 잇는 장소의 역사적‧문화적 가치를 되살리는데 이바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윤소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포토뉴스

많이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