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보

채인묵 의원 "금천구 독산동 일대 확 바뀐다"

서울시, 독산지역생활권에 2020년까지 970억여원 투입
신안산선 신독산역 복합개발, 범안로 확장 등 지역활성화
전승원 기자 segyenews7@gmail.com | 2019-09-04 17:10:36
  • 글자크기
  • +
  • -
  • 인쇄

- 서울시, 독산지역생활권에 2020년까지 970억여원 투입
- 신안산선 신독산역 복합개발, 범안로 확장 등 지역활성화

 

▲ 채인묵 서울시의원.

[세계뉴스] 전승원 기자 = 서울 금천구 독산동 일대가 G밸리를 지원하는 배후주거지 핵심거점지역으로 조성된다.

 

서울시의회 채인묵 의원(금천1,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2일 발표된 ‘서울특별시 생활권계획’을 토대로 이와 같이 밝혔다.


채 의원에 따르면 서울시는 2020년까지 금천구 독산동 일대에 약 970억원을 투입해 지역 중심지를 육성하고, 생활SOC확충, 지역맞춤형 사업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중심지 육성사업은 2024년 개통되는 신안산선 신독산역을 중심으로 총 23만9천㎡ 부지에서 추진될 예정이며, 신독산역 역세권 일대 복합개발과 G밸리와 연계한 산업지원 기능을 강화한다. 또한 지역내 부족한 주차장, 공원, 공공체육시설 등 생활SOC를 확충한다.


생활SOC 확충은 총 100억여원을 투입해 시흥대로 주변 독산동 1056-5에 있는 마을공원(2,242㎡)의 지하공간에 공영주차장을 확충하고, 상부에는 독산동 도시재생사업과 연계해 공공체육시설을 건립할 계획이다.

 

독산 지역생활권 사업별 재원투자계획.


지역 맞춤형 사업으로는 ‘금천구청역 복합역사 건립’이 추진된다. 금천구청역은 40년 이상된 노후역사로 하루 평균 2만6천명이 이용하나 서울시 유일의 단일 출입구 역사이다. 서울시는 이 역사의 복합개발로 업무·상업시설 도입, 청년주택공급 등의 계획을 마련할 계획이다.

 

또한 공공체육시설, 주차장, 노인여가복지시설 등 지역에 필요한 생활SOC시설을 확충하며, 안양천 횡단 보행교 확장, 역사 교차로 광장 개선 등을 통해 접근성을 개선하고 시민소통공간을 조성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860억여원을 투입해 금천구 범안로를 확장하여 G밸리, 우시장재생 등 개발에 따른 교통량 증가를 해소하고 신안산선 개통에 대비할 계획이다.
 
채 의원은 “금천구 독산동 일대는 주민들의 도시개발 요구가 높고, 대규모 이전적지 개발이 시급한 지역으로 ‘서울특별시 생활권계획’으로 이를 해소할 수 있게 됐다” 며 기대를 나타냈다.


또한 “독산지역생활권계획의 차질 없는 추진을 위해 원활한 예산확보는 물론이고, 주민의견이 최대한 반영되어 지역활성화의 시너지효과를 이끌어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전승원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世界 포토

많이 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