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보

신고 즉시 과태료 부과 주민신고제 전국 확대 시행

안전신문고 앱에서 ‘4대 불법 주정차’ 누르고 신고
조홍식 기자 segyenews7@gmail.com | 2019-03-12 15:57: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행안부 안전신고 앱.


[세계뉴스] 조홍식 기자 = 행정안전부는 신고전용 앱 '안전신문고'를 이용 주정차 위반 차량의 사진 2장을 1분 간격으로 촬영해 신고하면 현장 확인 없이 즉시 과태료를 부과하는 주민신고제를 전국적으로 확대 도입한다고 12일 밝혔다.

 

이에 따라 17일부터 소화전, 횡단보도, 버스 정류소, 교차로 모퉁이 등 장소에 불법 주·정차를 할 경우 신고가 접수되는 즉시 과태료가 부과된다.  

 

행정안전부가 밝힌 4대 절대 불법 주·정차 지역이란 △소화전 5m 이내 △교차로 모퉁이 5m 이내 △버스 정류소 10m 이내 △횡단보도를 말한다.


안전신문고 앱을 통해 신고자가 주·정차 위반 차량 사진을 1분 간격으로 2장을 촬영해 신고하면 현장확인 없이 즉시 과태료가 부과된다. 안전신문고 앱에서 ‘4대 불법 주·정차’ 버튼을 누르고 4대 유형 선택하면 손쉽게 신고할 수 있다.


특히 소화전 5m 이내 도로 경계석은 눈에 잘 띄도록 빨간색으로 칠하고 과태료도 승용차 기준 4만원에서 8만원으로 인상된다.


행안부는 이번 4대 불법 주·정차 관행 근절을 위해 17개 시·도에 재난안전 특별교부세 51억2000만원을 지원했다.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의 연구결과에 따르면 불법 주정차 관련 사고는 2013년 2만2228건에서 2017년 5만1498건으로 최근 5년간 연평균 22.8% 증가했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조홍식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世界 포토

많이 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