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보

출산전후 휴가급여도 임금

중앙행심위, "체당금에 포함시켜 지급하라" 결정
윤소라 기자 segyenews7@gmail.com | 2019-03-12 08:20:32
  • 글자크기
  • +
  • -
  • 인쇄


[세계뉴스] 윤소라 기자 = 출산전후 휴가급여도 임금에 해당하므로 체당금에 포함해 지급해야 한다는 행정심판 결정이 나왔다. 출산전후 휴가급여는 임신 중인 여성의 출산 전·후 휴가기간 동안 사업주가 지급해야 하는 최초 60일 동안의 임금에 상당하는 급여를 말한다. 또 체당금이란 도산, 파산 등을 한 사업주로부터 임금 등(최종 3개월분의 미지급 임금, 최종 3년간의 미지급 퇴직금, 휴업수당)을 지급받지 못하고 퇴직한 근로자에게 고용노동부장관이 사업주 대신 지급하는 금전이다.

 

아동병원에서 근무를 하던 A씨는 근로기준법상 임산부 보호 규정에 따라 90일의 출산전후 휴가를 사용하였으나, 회사로부터 지급받아야 할 출산전후 휴가급여와 퇴직금을 지급받지 못한 채 퇴직했다. A씨가 지급받지 못한 임금과 퇴직금을 달라며 지방고용노동지청에 체당금 지급을 신청하였으나, 지방고용노동지청은 출산전·후 휴가급여는 임신 여성의 생활보호를 위한 보상적 성격의 금품일 뿐 근로의 대가인 임금에 해당하지 않는다며 출산전후 휴가급여를 제외하고 체불된 퇴직금만을 체당금으로 산정하여 통지했다.

 

이에 A씨가 지방고용노동지청의 체당금 지급처분을 취소해 달라고 중앙행심위에 행정심판을 청구했다.


12일 중앙행정심판위원회는 A씨가 지방고용노동지청을 상대로 제기한 '체당금 확인통지 취소청구'를 받아들여 "지방고용노동지청이 출산전후 휴가급여를 제외하고 체당금을 산정한 것은 잘못이므로 이를 체당금에 포함하여 지급해야 한다"고 결정했다.

 

위원회는 지급 결정의 이유로 출산전후 휴가는 임신한 여성근로자가 출산과 관련하여 법의 보호를 받아 계속 근로할 수 있는 기대가능성을 가지게 하고 근로의욕을 고취시키는 취지의 제도인 점과 근로기준법, 남녀고용평등과 일·가정 양립 지원에 관한 법률, 고용보험법에서 출산전후 휴가기간은 출근한 것으로 보아 연차 유급휴가기간의 산정에 반영하고, 사업주는 60일의 유급휴가를 주도록 의무화하고 있는 점 등 출산전후의 여성근로자를 위한 다양한 법적 보호제도를 마련하고 있는데, 체불임금의 성립여부를 판단함에 있어서도 출산전후 여성근로자를 보호하는 것으로 해석·적용해야 위 법제도의 취지에 어긋나지 않는다는 점을 근거로 판단했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윤소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世界 포토

많이 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