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공원 2.9㎞ 외벽 허물고 바람길 조성

여의도공원 개장 20주년(‘99년 1월) 맞아 새롭게 단장
정서영 기자 news@segyenews.com | 2018-09-27 09:12:45
  • 글자크기
  • +
  • -
  • 인쇄

[세계뉴스] 정서영 기자 = 서울시(서부공원녹지사업소)는 여의도공원 개장 20주년을 맞아 시민과 더 가까운 공원, 시민과 더 친밀한 공원으로 소통하기 위해 조성당시 만들어진 2.9㎞의 외벽을 허물었다고 밝혔다.

 

▲ 여의도공원 휀슬제거 전.

 

여의도는 1971년 광장을 조성하여 대규모 집회행사와 자전거 및 롤러스케이트를 타던 곳을 서울시의 21세기 발전전략과 서울시민의 꿈과 희망을 펼쳐줄 수 있는 공원으로 조성하기 위하여 1997년 4월부터 아스팔트를 걷어냈다.


이후 여의도공원은 1999년 1월 푸른 숲과 물, 문화의 마당이 있는 최초의 서울형 시민공원으로 조성되어 시민의 품으로 돌아와 올해로 개장 20주년을 맞이했다. 조성당시 12개의 출입구를 만들고 공원 외곽 2.9㎞에는 휀스와 수벽을 설치하여 이용시민들의 자유로운 진출입을 제한했다. 이에 시민과의 적극적인 소통을 위하여 여의도공원은 지난 9월 공원 외곽을 둘러싼 20년의 벽을 철거함으로써 이용시민들이 언제 어디서나 공원 내 자유로운 진출입이 가능토록 하여 공원 접근성을 개선했다.


20년간 무성하게 자라난 크고 작은 수목들을 전지하여 수목생육환경개선 및 숲 속 바람길을 조성하고, 개방감 확보를 통하여 공원 안전성을 강화했다.

여의도공원은 외곽 벽을 철거한 지 보름여만에 선선한 바람과 함께 이용시민이 눈에 띄게 늘어가고 있다. 탁 트인 시야 속에 늘어나는 산책로 이용시민들로 인하여 공원내 생동감이 넘치고 있다.

 

▲ 여의도공원 연못.

 

오진완 서부공원녹지사업소장은 “본격적인 가을이 시작된 요즘, 시민들이 20년의 벽을 허물고 성숙해가는 여의도공원의 가을을 만끽하시길 바란다”며 “‘여의도공원 접근성개선 및 바람길 조성’ 사업으로 여의도공원이 시민에게 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정서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世界 포토

많이 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