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보

서울시, 방치동물 '긴급보호동물 인수제' 실시

동물소유자 사망·장기입원 등 보호 사각지대에 놓인 방치동물 긴급구호 실시
'피학대동물 응급치료' 병행, 자치구→동물복지센터 동물치료·보호체계 구축
정서영 기자 news@segyenews.com | 2018-02-01 16:47:58
  • 글자크기
  • +
  • -
  • 인쇄

▲ 서울동물복지지원센터 동물병원 진료모습 © 세계뉴스

 

[세계뉴스] 정서영 기자 = 서울시는 보호 사각지대에 놓인 방치동물 등에 대한 긴급구호 체계를 강화한 ‘긴급보호동물 인수보호제’를 전국 최초로 실시한다고 밝혔다.


‘긴급보호동물 인수보호제’ 절차는 긴급보호 대상 동물 발생 시, 발견 시민이 해당 구청에 긴급보호를 요청하면 자치구에서 현장조사를 통해 긴급보호대상 적합여부를 확인한다. 요건에 적합하다고 판단될 경우 동물의 최종 소유권을 이전 받아 ‘서울동물복지지원센터’로 인계해 동물의 치료·보호가 이뤄진다.

 

▲ 방치동물의 긴급보호(인수 보호) 절차  © 세계뉴스


서울동물복지지원센터는 해당 동물을 치료한 후 일반 시민이 입양할 수 있도록 조치할 계획이다.


또한 학대받는 동물에 대한 ‘피학대 동물의 보호체계’도 강화한다. 학대행위로 인해 학대자로부터 격리가 필요한 동물이 중대한 상해로 응급치료가 필요한 경우, 자치구는 해당 동물을 서울동물복지지원센터 동물병원으로 이송해 치료받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각 자치구는 앞으로 피학대동물을 구조한 뒤 서울동물복지지원센터에 필요한 치료를 요청할 수 있다. 피학대 동물은 응급치료가 끝난 후, 각 자치구 동물보호센터로 인계된다.


시는 긴급보호동물 보호·관리 업무 매뉴얼을 배포해 피학대 동물과 긴급보호동물 발생시 신속한 구조·치료를 실시하고 치료가 끝난 동물은 입양될 수 있도록 시-자치구간 유기적인 업무체계를 강화할 계획이다.


한편 고령화 사회 진입, 1인가구 증가와 맞물려 반려동물을 사육하는 가정은 증가 추세이나, 그 동안 갑작스런 보호자의 부재로 홀로 남는 반려동물에 대한 마땅한 보호 대책이 없었다.

 

▲ 서울시 25개 구청의 동물학대 신고 및 긴급보호동물 구조요청 전화번호 © 세계뉴스


서울시는 보호자 사망·입원으로 방치된 동물에 대한 보완대책이 시급함에 따라 피학대동물과 방치동물에 대한 구조·보호 시스템을 선도적으로 구축하고 매뉴얼을 마련했다.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동물보호를 위해 피학대 동물에 대한 정책이 강화되길 원하는 시민의 요구를 반영하고 동물의 입장에서 ‘동물보호 정책’이 무엇인지 고민해왔다”며 “이번 전국 최초로 도입한 긴급보호동물 인수보호제 시행으로 시민과 함께 동물의 인수, 보호, 입양까지 원스톱서비스를 실시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정서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단양640

헤드라인

포토뉴스

많이본 기사

강북구

인사 / 동정

올본-서울친환경유통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