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보

임종룡 "경제, 위기상황…비상대응체제 전환"

시장 24시간 점검·외환시장 쏠림현상 대응…필요시 시장안정화 조치
김배영 기자 news@segyenews.com | 2016-11-07 13:12:48
  • 글자크기
  • +
  • -
  • 인쇄
▲ 임종룡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내정자  © 세계뉴스


[세계뉴스] 김배영 기자 = 새 경제사령탑으로 내정된 임종룡 금융위원장이 7일 경제를 위기 상황으로 진단하고 '비상대응 체제' 돌입을 선언했다.


임 위원장은 이날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 전 간부를 불러 모아 금융시장 점검 긴급회의를 열고 현재 경제와 금융시장을 '여리박빙(얇은 얼음을 밟듯 몹시 위험한 상황)'과 같다면서 비상대응 체제를 가동하겠다고 밝혔다.


임 위원장은 금융위원장 자격으로 긴급회의를 주재했지만,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내정자 신분이어서 현재 경제 상황에 대한 그의 인식은 새 경제팀의 정책 방향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금융위는 비상대응 체제를 위해 김용범 사무처장을 반장으로 비상상황실을 가동하고 국내외 금융시장과 실물경제 동향을 분석하기로 했다.


임 위원장은 "기획재정부, 한국은행 등 관계기관과 정보공유 등 협력을 강화하고 모든 국내외 금융시장 상황을 빠짐없이 24시간 모니터링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필요하면 이미 마련된 컨틴전시플랜(비상계획)에 따라 한치의 머뭇거림 없이 시장 안정화 조치를 즉시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임 위원장은 현재 경제와 금융시장이 '여리박빙'과 같이 어려운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최근 글로벌 금융시장이 큰 폭의 변동을 보이는 상황에서 국내 주식시장의 변동성도 확대되고 환율은 다소 큰 폭으로 상승하고 있다는 것이다.


실물경제를 보면 수출이 부진한 가운데 내수 회복세가 주춤하고 고용시장의 활력이 저하되고 있다고 임 위원장은 판단했다.


그는 "최근 대내외 여건상 우리 경제는 더 어려워질 수 있다"며 "리스크 관리에 작은 빈틈이라도 생기면 경제와 금융시스템 전체가 상당한 충격을 받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임 위원장은 "금융시장 안정은 활력을 잃고 위기 상황에 직면한 한국 경제가 재도약의 기회를 만들기 위해 절대 포기할 수 없는 과제"라며 "현 상황을 위기 수준으로 인식하고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외환시장에 대해 "금융권 외화차입 여건과 대외 익스포저(위험 노출액) 관련 특이 동향을 매일 점검하고 이를 관계기관 간 즉시 공유해 견고한 대응체계를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또 "외환시장의 과도한 쏠림현상이 없도록 시장안정을 위한 노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임 위원장은 은행들이 '커미티드 라인(Committed Line)'과 고(高) 유동성 외화자산을 추가 확보할 수 있도록 외화유동성 관리를 한층 강화할 수 있게 해달라고 금감원에 당부했다.


커미티드 라인은 금융위기 발생에 따른 유동성 부족사태를 대비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지급하고 자금을 우선 공급받을 수 있는 권리를 보장받는 것을 말한다.


임 내정자는 민간 금융권에도 "외환유동성 상황과 건전성을 전반적으로 재점검해 어떤 대외 충격도 흡수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해달라"고 요청했다.


또 "(금융권이) 투자자들의 심리 안정을 위한 모든 조치를 적극적으로 수행해 달라"고 밝혔다.


증권사 애널리스트들이 신뢰성 있는 정보를 투자자들에게 제공하도록 금융투자협회가 각별히 신경 쓰고, 한국거래소는 시장 정보에 대한 공시체계를 강화해달라는 주문이다.


임 위원장은 "단기적 이익 추구를 목적으로 시장 변동성을 높이거나 확인되지 않은 루머 유포 등으로 불안 심리가 확대되지 않도록 업계 스스로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회의에는 하영구 은행연합회장, 황영기 금융투자협회장, 이수창 생명보험협회장 등 6개 금융권역 협회장과 정찬우 한국거래소 이사장 등이 참석했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배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단양640

헤드라인

포토뉴스

많이본 기사

강북구

인사 / 동정

올본-서울친환경유통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