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보

서울시, 보잉과 첨단항공우주 기술연구소 유치 MOU 체결

보잉한국기술연구소서 AI 기반 자율비행, 빅데이터, 스마트캐빈, 스마트팩토리 등 수행
정서영 기자 news@segyenews.com | 2018-09-11 17:04:51
  • 글자크기
  • +
  • -
  • 인쇄

[세계뉴스] 정서영 기자 = 박원순 시장은 서울을 찾은 마크 알렌(Marc Allen) 보잉인터내셔널 사장, 테드 콜버트(Ted Colbert) 보잉 최고정보책임자, 에릭 존(Eric John) 보잉코리아 사장과 11일 항공우주산업 협력방안을 논의하고, 서울시-보잉간 보잉한국기술연구소 설립 MOU를 체결한다.


보잉사는 금년 내 설립할 보잉한국기술연구소에서 AI 기반 자율비행, 빅데이터, 스마트캐빈, 스마트팩토리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보잉의 차세대 첨단 항공우주 분야에 적용하는 연구개발을 중점적으로 수행할 예정이다.


이번 MOU에는 △보잉은 기술연구소를 서울시에 설립할 것을 적극 고려하고, △서울시는 관계 법령이 허용하는 행정 지원을 제공하며, △연구소 설립, 투자, 고용, 사업 기회 등에 대한 자료와 정보를 상호 교환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서울에 보잉한국기술연구소가 설립될 경우 △인공지능, 빅데이터, 항공우주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양질의 일자리 창출 △첨단항공우주 유관산업 생태계 활성화 △글로벌 R&D 허브 도시로서의 위상 강화 등이 기대된다.


조인동 서울시 경제진흥본부장은 “보잉 기술연구소 서울 유치는 서울에 첨단 항공우주 분야 고급 일자리를 창출하고 항공우주산업 생태계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에릭 존(Eric John) 보잉코리아 사장은 “새로운 기술연구소 설립으로 서울에서 차세대 인재 양성을 위한 첨단 엔지니어링 일자리가 창출할 기회를 갖게 되어 영광”이라며 “금번 MOU 체결을 계기로 서울시와 항공우주산업 파트너십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정서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世界 포토

많이 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