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보

한·일 정상회담서 '한반도 평화 문제 등 의견 교환'

아베 신조 "일본인 납치 문제를 즉시 해결할 수 있도록 한국이 협력해 달라" 요청
문재인 "북한과 일본의 국교 정상화 문제에 납치 문제가 얼마나 중요한지 잘 안다"
탁병훈 기자 news@segyenews.com | 2018-05-09 18:44:2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9일 정상회담을 갖고 한·일 관계의 발전 방안 및 한반도 평화 문제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사진=청와대 제공) 


[세계뉴스] 탁병훈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오후 1시부터 2시간가량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 및 오찬 회담을 갖고, 한·일 관계의 발전 방안 및 한반도 평화 문제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양 정상은 남북정상회담의 성과를 평가하고, 향후 북미정상회담의 성공과 이를 통한 완전한 비핵화 및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정착 진전을 위해 양국이 더욱 긴밀히 소통·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아베 총리는 “북한에 대한 제재 완화나 해제는 시기가 중요하다.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을 폐쇄하거나 대륙간탄도미사일을 쏘지 않는 것만으로 대가를 줘서는 안 된다”며 “북한의 추가적이고 구체적인 행동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한국이 국제사회의 결의 없이 독자적으로 제재를 완화하는 것 아니냐는 걱정이 있을 수 있다. 그러나 전혀 걱정할 필요가 없다. 평창 동계올림픽 때도 북한 선수단의 운송, 숙박, 장비 등 지원 하나하나를 유엔이나 미국의 제재에 위반되지 않도록 다 협의를 하면서 진행을 했다. 한국이 독자적이나 임의적으로 북한과 경제 협력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현재는 제재에 저촉되지 않는 범위에서 이산가족 상봉이나 조림, 병충해 산불 방지 등을 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두 정상은 항구적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방안도 논의했는데 아베 총리는 판문점 선언에 담겨있는 종전선언과 평화협정 체결 내용이 담겨 있는 판문점 선언을 거론한 뒤 “평화체제가 구축되려면 지역 안전 보장이라는 중요한 내용이 담겨야 한다”면서 “동북아 안전보장 논의에 일본도 참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평화협정은 전쟁 당사자끼리 합의하는 것이고, 더 넓은 의미에서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체제 구축에는 일본이 반드시 참여해야 하고, 협력해 줘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아베 총리가 메구미 등 일본인 억류 피해자를 거론하며 “일본인 납치 문제를 즉시 해결할 수 있도록 한국이 협력해 달라”는 요청에 문 대통령은 “북한과 일본의 국교 정상화 문제에 납치 문제가 얼마나 중요한지 잘 안다”며 “문제가 원만히 해결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오찬 끝 무렵 아베 총리는 문재인 대통령 취임 1주년을 축하한다며 케이크를 내놓는 깜짝 이벤트를 선사하기도 했다. 두 정상은 악수를 하고 오찬 참석자들은 박수를 보내며 취임 1주년을 축하했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탁병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단양640

헤드라인

포토뉴스

많이본 기사

강북구

인사 / 동정

올본-서울친환경유통센터
  • 종합
  • 시사
  • 클릭 이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