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보

한국청년거버넌스, 코로나19로 개강연기 "대학(원) 등록금 일부 환불 촉구"

-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등록금 인하 건의’ 6만9000명 이상 동의
차성민 기자 segyenews7@gmail.com | 2020-03-10 15:39:04
  • 글자크기
  • +
  • -
  • 인쇄

 

▲ 한국청년거버넌스.

[세계뉴스 차성민 기자] 코로나19로 인한 개강연기에 따른 혼란이 가중되고 있는 가운데, 대학(원) 등록금 일부를 환불해야한다는 20대 대학(원)생을 중심으로 모인 청년단체의 목소리가 나왔다.

한국청년거버넌스(대표 권혁진)는 10일 성명서를 통해 “국가적 재난 속에 졸속적으로 대학(원)이 온라인강의 또는 과제물 중심의 수업으로 대체하면서 수업의 질 저하로 인한 청년들의 불만이 강력히 제기되고 있다”며 “학과별 특수성을 고려하여 개강이 연기된 만큼 등록금(수업료) 환불정책을 한시적으로라도 도입할 수 있도록 적극 검토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예체능계열 강의는 실습이 주를 이루어 온라인강의로 대체가 불가능하기 때문에 체계적인 교육과 질 좋은 강의를 보장받는 것은 학생의 당연한 권리임에도 이를 침해당할 위기에 놓여있다는 설명이다.

또한 “현재 국가적 재난 상황으로서, 정부는 감염병 위기단계를 ‘심각’ 수준으로 상향조치하고, 대학본부에 개강 연기를 지시함과 동시에 국민들에게는 가급적 모임이나 집회 등 대면장소 사용을 지양하고 가정에 머물 것을 권고하고 있다”며 “이번학기의 특수한 상황을 감안하여 학점당 이수시간 조정 등 현실적이면서 안전한 대책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들은 청년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코로나19 대응 등 적극적인 소통을 촉구하면서 정부와 대학본부, 대학(원)생의 연석회의 마련을 제안하기도 했다.

한편, 한국청년거버넌스가 성명서를 발표한 10일 오후2시까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대학교 개강 연기에 따른 등록금 인하 건의’ 게시글에는 6만9000명 이상이 동의했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차성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世界 포토

많이 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