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보

박원순 시장, 보고타에서 구릉지 신(新) 교통수단 모색

70만 명 거주 해발 3,094m 고지대 빈민촌에 설치 케이블카 '트랜스미케이블' 시찰
서울시 수출 '교통카드 시스템'으로 버스-케이블카 간 무료환승… 이동편의+교통비 부담↓
콜롬비아 미술계 거장 알렉스 사스토케의 '평화' 상징 작품 서울시에 영구기증
윤소라 기자 segyenews7@gmail.com | 2019-07-15 07:24:59
  • 글자크기
  • +
  • -
  • 인쇄
▲ 중남미를 순방 중인 박원순 서울시장이 콜롬비아 보고타에서 시민들과 어우러져 춤사위를 보이고 있다.


[세계뉴스] 윤소라 기자 = 중남미를 순방 중인 박원순 시장은 지구 반대편 콜롬비아 보고타에서 서울의 교통카드 시스템과 국내 ICT 기술로 보고타 시민들의 삶의 질을 높이고 있는 대중교통 혁신현장을 찾았다.


박원순 시장은 지난 13일 오전 10시(현지시간) 해발 3,094m 고지대(종점기준)에 위치한 보고타 남부 시유다드 볼리바르(Ciudad Bolivar)에 대중교통 수단으로 설치된 케이블카인 ‘트랜스미케이블(Transmicable)’을 직접 탑승하고, 케이블카-간선버스 간 무료 환승시스템을 확인했다.


이 지역은 60년대부터 이어진 내전 난민들이 모여 사는 보고타시 최빈민가로, 약 70만 명의 주민들이 살고 있다. 과거에는 마을에서 간선버스 정류장까지 마을버스로 60분을 넘게 가야할 정도로 교통이 열악했지만 2018년 12월 ‘트랜스미케이블’이 개통하면서 이동시간이 15분으로 대폭 단축돼 주민들의 이동편의가 크게 개선됐다.


‘트랜스미케이블’은 총연장 3.34㎞(1개 노선), 4개 정거장을 경유하는 노선으로, 총 163개 케이블카(정원 10명)가 시속 20㎞로 오가며 시간당 7,200명을 실어 나른다. 내부에는 자전거와 휠체어를 실을 수 있는 접의식 의자, 와이파이, 보안용 카메라가 장착돼 있으며, 구청, 도서관, 공원 같이 주민들이 많이 이용하는 시설 주변에 정거장을 배치해 지역 주민들의 호응이 높다. 요금은 보고타의 대표적 관광지인 몬세라트 언덕에 운영 중인 케이블카에 비해 1/10 이하로 저렴하다.


특히, 보고타시의 핵심 대중교통 수단인 간선버스와 케이블카 간 무료 환승이 가능해 이 지역의 대다수를 차지하는 저소득 주민들의 교통비 부담을 낮춘 것이 큰 호평을 받고 있다. 이 무료 환승시스템은 지난 2011년 서울시 교통카드 시스템이 보고타로 수출되면서 구축된 것으로, 오늘날 보고타의 혁신적인 대중교통 시스템의 토대가 됐다.


서울시는 지난여름 박원순 시장의 삼양동 한 달 생활 이후 발표한 ‘지역균형발전 정책구상’을 통해 오르막이나 구릉지대 지역 주민을 위한 신(新) 교통수단 도입 계획을 밝히고 시범사업을 준비 중인 가운데, 앞서 방문한 메데진과 보고타의 다양한 대중교통 사례를 통해 정책 아이디어를 모색한다는 계획이다.

박원순 시장은 앞서 오전 9시(현지시간)에는 콜롬비아 현지인들이 한국어를 배우고 한국문화를 접할 수 있는 시설인 ‘보고타 세종학당’을 찾아 양삼일 세종학당 이사장 등과 양 도시의 문화교류 방안을 논의했다.


특히 이 자리에는 콜롬비아 미술계의 거장 알렉스 사스토케(Alex Sastoque)가 함께했다. 알렉스 사스토케는 박원순 시장의 보고타 방문을 기념해 평화를 상징하는 자신의 작품 변신(Metamorfosis)을 서울시에 영구기증했다. 이 작품은 호안 마누엘 산토스 전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수상식(2016)에 공식 기증한 것과 동일한 작품이다.

또한 박 시장은 주콜롬비아대한민국대사관(대사 김두식) 주관으로 열리는 경연대회에 참석했다. 전통무용과 노래 등 2개 부문 경연이 진행되며 우승자에게는 K-POP 본고장인 대한민국을 방문하는 특전이 주어진다.
아울러 볼리바르 광장, 라칸델라리아 역사지구, 보테로 미술관 등을 시찰했다.

박원순 시장은 “교통혼잡, 대기오염 등 전 세계의 많은 도시들이 공통적으로 겪고 있는 문제를 해결하고 지속가능한 도시를 구현하기 위해서는 편리하고 친환경적인 대중교통 시스템이 필수적”이라며 “서울과 보고타는 지구 정반대에 있지만 보고타도 서울시의 교통카드 시스템으로 대중교통의 혁신을 이뤘다는 공통점이 있다. 보고타시가 고지대 빈민촌에 케이블카를 대중교통 수단으로 설치한 것은 서울시 정책에도 시사하는 바가 크다. 이번 순방을 계기로 상호 정책 교류 협력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윤소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

포토뉴스

많이본 기사

시사

  • 세계
  • 시사
  • 휴먼스토리